본문 바로가기



복지뉴스


복지 | [월드피플+] 77세 생일 맞은 세계 최고령 다운증후군 할아버지

페이지 정보

  • 다운복지관
  • 17-03-14 14:25
  • 1,661회
  • 0건

본문

  • SSI_20170223110350_V.jpg
 
▲ 케니 크리지 할아버지 
 



세계 최고령 다운증후군 할아버지가 지난 15일(현지시간) 케이크에 놓인 77개의 생일 촛불을 힘차게 불어껐다.

최근 영국 메트로 등 현지언론은 서머싯에 위치한 양로원에 살고 있는 케니 크리지의 믿기 힘든 사연을 전했다.

그가 태어난 것은 77년 전으로 사산될 것이라는 의사의 예상을 뒤집고 무사히 세상의 빛을 봤다. 그러나 평범한 아기와 외모부터 달랐던 그의 질환은 다운증후군. 염색체 질환인 다운증후군은 21번 염색체가 1개 더 많아 생기는 것으로 심장질환, 백내장, 간질, 호흡기 감염 등 수많은 질병에 노출돼 건강한 아기들보다 평균수명이 훨씬 짧다.

현재는 의료기술의 발달로 다운증후군 환자의 평균 수명이 50대까지 늘어났지만 그가 태어난 당시만 해도 12세 수준.

 

  • SSI_20170223110413_V.jpg
 
 



크리지 할아버지가 이렇게 장수를 누리게 된 배경은 가족들의 사랑과 헌신 덕이다. 조카딸인 마리 쇼턴은 "지금이야 장애인을 존중해주고 동등하게 대접해주려 노력하지만 과거는 달랐다"면서 "당시 할아버지의 부모는 주위의 편견 및 차별과 맞서 싸웠다"고 밝혔다.

이후 그를 마지막까지 애지중지 보호했던 모친마저 90세 나이에 세상을 떠나면서 할아버지는 조카 집에서 살게 됐고 5년 전 현재의 양로원으로 이사했다.   


양로원 직원은 "할아버지는 항상 웃으며 사람들을 안고 뽀뽀한다"면서 "정말 행복한 삶을 살고 있으며 건강에도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도 달콤한 음식을 즐기며 사람들과 농담하고 하모니카 부는 것을 즐긴다"고 덧붙였다. 

한편 역대 최고령 다운증후군 환자는 미국 미네소타 출신의 버트 홀브룩으로 지난 2012년 8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223601005&wlog_tag3=naver#csidx2df375ee00a781caacd54c704aaad93 onebyone.gif?action_id=2df375ee00a781caa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