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지뉴스


행사 | 다운증후군 앓던 스페인 여성, 모델의 꿈 포기하지 않고 패션쇼 무대서 모든 의상 완벽 소화

페이지 정보

  • 다운복지관
  • 18-09-12 09:42
  • 70회
  • 0건

본문

[김민성 기자] 자신의 장애를 당당히 딛고 일어나 꿈에 그리던 패션쇼 무대에 선 여성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미국 뉴욕 패션위크에 등장한 다운증후군 모델 마리안 아빌라의 사연을 전했다.

앞서 지난 8일, 뉴욕의 한 호텔에서 열린 패션쇼장에 조금 특별한 모델들이 등장했다.

휠체어를 탄 모델부터 키가 작은 모델까지 다양한 모습의 사람들이 패션쇼를 이끌어갔다.
b252e78ff1a1850289a5781ee72b2131_1536557
그 중 누구보다 화려하게 빛난 모델은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스페인 출신의 마리안이었다.

어릴 때부터 모델이 되고 싶었던 마리안은 매일 수 없이 워킹 연습을 반복하며 꿈을 키워왔다.

장애 때문에 남들보다 더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모델에 대한 열정만큼은 남들에게 뒤처지지 않았다.

꿈에 대한 마리안의 간절함이 통했던 것일까.

SNS를 통해 우연히 사연을 알게 된 디자이너 탈리샤 화이트가 마리안에게 패션쇼에 설 기회를 제공했다. 

‘모든 여성에게 장벽이란 없다’는 신념을 가지고 패션쇼를 기획한 화이트는 장애를 가진 수 많은 사람을 직접 선별해 무대에 세웠다.

드디어 패션쇼 당일, 마리안은 모든 드레스를 완벽히 소화하며 처음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모델의 면모를 뽐냈다.

마리안은 “이렇게 런웨이에 설 수 있어서 너무 기분이 좋다. 아직도 꿈을 위해 노력하는 누군가에게 힘이 되고 싶다”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패션쇼 이후 유명 패션지 여러 곳에서 마리안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출처 : 톱스타뉴스(http://www.topstarnews.net)

댓글목록